브리즈번 3개 시험장 후기

hayy 5 306 2017.12.28 07:01

혹시 브리즈번에서 시험 치시는 분들이 계시면.. 도움이 되고자 3개 시험장 후기 남겨요~

저는 제작년부터 PTE를 시작하여.. 나비타스, IES 그리고 최근에 Cliftons 까지 세군데에서 다 시험을 봤는데요. 

 

일단 이건 제 개인적인 의견이므로 다른분들과 다를수 있으니.. 참고만 해주세요~

그리고 나비타스와 IES는 이미 시험을 친지 육개월이상이 경과해서.. 그동안 바뀌었을수도 있어요 ㅎㅎ

 

가장 다른점은, 나비타스와 IES는 시험감독관이 시험장 안이 아닌 바깥쪽 리셉션/다른 룸 에서 관찰하고 손을 흔들면 오고, 감독관이 1명이었습니다. 

하지만 클리프톤은 레지스터 하는 사람 2명, 감독관 1명으로 총 세명이 상주하고 있었고.. 그중 두명은 레지스터하는 룸에 있고, 감독관 1명은 시험장 안에 책상이 있고 그곳에서 카메라도 관찰하고 지켜보고 있더라구요. 시험장 안에 감독관이 있은적은 처음이고, 그리고 클리프톤이 목소리가 크면 경고를 잘 준다는 이전의 후기를 봤던지라 처음에 좀 긴장을 하고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어쨌든 감독관이 시험장 안에 있다는게 가장 큰 다른점이었구요. 

 

저는 개인적으로 IES 시험장이 가장 친절하고, 넓고 시험 보기가 편했던거 같아요. 

나비타스와 클리프톤은 시험장이 ㄷ 자 형태에 ㄷ 자 안쪽에 또 책상이 있고.. 혹은 lll 이렇게 세줄로 가까이 붙어있고 했는데, IES는 양쪽 벽쪽으로 쭉 일렬로 책상이 있고, 중간은 복도처럼 텅 비어있었으며 책상 이 넓었었습니다. 가장 좁다고 느꼈던건 클리프톤이었어요. 너무 좁아서 키보드를 중앙에 못놓고 왼쪽으로 밀어야만 마우스 자리와, 그 옆에 노트패드를 놓을수 있는 공간이 되더라구요. 다른 시험장에서는 그정도로 키보드를 왼쪽으로 밀진 않았었는데.

그리고 클리프톤 칸막이가 너무 부실해서 제 옆에 시험보는 사람이 키보드를 정말 심하게 두드렸는데.. 칸막이와 제 책상까지 같이 계속 흔들려서 정말 싫었네요ㅜㅜ 

 

제 친구는 클리프톤에서 마지막으로 시험을 보고 79+를 받았다며 시험장에 크게 신경을 쓰는거 같지 않았지만..

저는 다음 시험 IES로 접수 했고, 앞으로도 클리프톤은 가지 않을 생각입니다. 혹시 예민하신 분은 클리프톤은 피하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Author

Lv.1 hayy  실버
232 (23.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real235 2017.12.28 09:30
맞아요.저도 클리프톤에서 RA중간에 템플릿쓰는데 옆에와서  시험계속보라고하고 시험중간에 펜뚜껑 닫으라고 쪽지주더군요.최악이였습니다. 이번에 IES로 재등록했는데 걱정되긴합니다 어떤분은 여기서 목소리로 경고받았다고하더군요.
브리즈번이 심한가요ㅜ RA중간에 템플릿쓰는것도 경고하는건 좀 아닌거같은데 다른분들 다 이렇게하지않나요ㅜ
hayy 2017.12.28 10:46
저는 보통 시험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서.. 좌석을 1번 혹은 2번으로 거의 배정을 받았어요 지금까지, 그래서 어떤 시험장에를 가도..최대한 빨리 시험을 시작해서, 되도록 다른사람들이 말하기 전에 최대한 빨리 하려고 하는데요. 제 목소리가 그냥 보통인거 같은데.. 시험장에서는 크게 하려고 노력은 해요. 근데 아직까지는 한번도 경고를 받은 적은 없었어요. 제 친구는 나비타스에서 목소리 경고를 받았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정말 클리프톤이 제일 좀 그랬던건.. 펜을 인당 하나씩 밖에 안주고, 펜뚜껑 안닫으면 중간에 경고 받을수 있다 라고 얘기하더라구요 시험 시작하기 전에. 그래서 좀 어이없고 황당했어요. 이게 330불짜리 시험이고, 수험자들에겐 정말 중요한 시험인데, 그깟 펜이 뭐라고.. 진짜 시험 중간에 와서 이래라 저래라 하는거 정말 아니라고 봐요ㅜㅜ 제 경험상으로는 그나마 그래도 IES가 나은거 같아요..ㅜㅜ
우지 2017.12.28 11:29
ies 에서 두번 쳐봤는데 두번다 템플릿 적거나 하는덴 문제 없었어요
geelongyay 01.13 05:46
저도어제 클리프톤애서 시험친1인입니다.
뚜껑닫으라고 얼마나 경고를 주던지. 심지어 리텔렉쳐할때 열심히받아적고있는데와서 펜뚜껑닫으라고햐서 '이게뭐지?'하면서 감독관얼굴보는찰나에 화면이 바뀌어녹음이시작되고 결국 3초묵음으로 다음문제로 넘어가는 불상사가....컴플레인을 할 겨를도없이 시험은 다 치고나왔으나 나오면서도 화가 넘나 나더라는..ㅠㅠ
가방을 받고라도 컴플레인을 걸었어야했으나, 그럴 생각을 전혀하지못했던 1인입니다..ㅠㅠ 에그ㅠㅠ
다들 참고하세요ㅠㅠ
hayy 01.14 17:55
클리프톤 정말.. 펜을 하나만 주는것도 싫고.. 그 펜뚜껑에 집착하는 그 모습도 너무 싫으네요. 진짜 저라면 심각하게 컴플레인 했을텐데.. 너무 하네요. 아마 피어슨에서 시험에 대해서 서베이 하라는 메일이 올거예요~ 그럼 컴플레인 하세요!! 아니면 메일을 보내도 되지 않을까요? 정말 적은돈 주고 시험보는게 아닌데.. 감독관이 무슨 벼슬인거마냥 그까짓 펜 하나로 그러는게 너무 화가 나네요.. 정말 수고 하시고, 고생하셨어요ㅜㅜ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