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읽는것이 능사는 아니다. (+Praat 관련 이야기 조금)

7 11월 16 1,552 01.12 08:48

안녕하세요. 여러 후기들을 보니까 빨리 읽어야 점수가 잘나온다고해서

"무조건" 빨리만 읽는분들이 많으신것 같아요.

빨리 읽어서 점수가 잘나온다는 것의 전제조건은 어느정도 발음과 강세, 인토네이션이 지켜진다는

전제조건 하에 입니다. 이런 경우 빨리읽으시면 fluency 에서 점수가 당연히 올라가겠죠!

빨리읽어서 발음, 강세, 인토네이션 무시하고 막 읽으면 ...

 

 

안타깝지만 점수는 안나옵니다.ㅠㅠ

그 이유에 대해서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참고로 저는 첫시험 스피킹 80/ 발음 90점 받았습니다.(저는 다음엔 속도를 좀더 올려서 유창성을 올려볼까합니다) 

나머지 점수들은 제가 아직 마음에 들지않아서

마음에 드는 점수가 나오면 까도록 하겠습니다 .....ㅋㅋ

 

저는 호주에서 언어학을 전공하였습니다. PTE 스피킹을 보다보니

제가 들었던 과목중 Phonetics (음성학) 과 가장 관련이 깊은 것 같아요.

음성학은 음성을 분석하는 것을 배움으로써 범죄심리학에도 종종 쓰이는 영역이라 할수있습니다. 

(예:납치범의 목소리나 말하는것을 분석, 엄정화씨가 주연으로 영화중에서도 딸이 납치당해서 테이프를 분석하는 내용이 있죠 

거기서도 쓰이는게 음성학 기술입니다..;ㅋㅋ)

 

과제를 할때에도 praat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했었는데요.

가장 중용한 두가지는

 

1. VOT (voice onset time) 이란 것을 측정해서 자음들을 구별할수있다는 것입니다.

네이버에 치니 한국말로는 '발음을 위해서 닫힌 입이 열리는 순간부터 성대의 진동이 개시되기까지의 시간. 일반적으로 무성 자음(unvoicedconsonant)의 발음에서는 이 시간이 길고, 유성 자음(voiced consonant)의 발음에서는 이 시간이 짧다' 라고 나오네요.  이 자음이 발음기관 어디에서 나오는지 (입술이 부딪혀서 나는 소리인지, 입천장 위에서 나오는 소리인지), 진동이 얼마나 나오는지 등을 통해서 자음을 구분해낼수있다는 얘기죠. 

 

2. 두번째로는 formants 를 활용해서 발음하시는 모음 또한 알아낼수있어요. 모음 알아내는 과제할때는

자음보다 상대적으로 더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모음은 음성웨이브에서 에너지가 어디에 집중되는지 그 

간격이 어떻게 되는지 측정해서 파악합니다.

 

강세(진동의 크기)와 인토네이션(피치레벨, 즉 음의 높낮이) 은 프로그램 통해서 너무나 쉽게 잡을 수 있는 부분이구요. 

제가 좀 더 자세히 쓸까 하다가.. 사실 praat 을 이용해서 설명을 드릴순있지만 일반시험응시자가 praat 을 분석하면서까지

 연습을 할 문제는 아닌것 같아서요.

 

 

1. 정확한 발음 (long vowel:, stress', syllables, pronunciation)

2. intonation (특히 강세와 음의 높낮이는 꼭 구분하셔야해요. 시간이 없으신분들은 가장먼저 인토네이션에 신경쓰도록하세요)

3. rhythm 세가지 지키면서 연습하는거에 초점을 두고 하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나는 빨리 읽으면 이세가지가 다 뭉개져버린다. 하시면 연습하실때 천천히 하시더라도 발음을 지키셔야해요

안그러면 모두 인식이 안되어서 10점이 나오는 경우가 생깁니다....

 

근데 나는 세가지가 어느정도 지켜진다하시면 빨리 읽으세요 ㅋㅋ

 

 

말씀드려도 적용을 잘 못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설명을 동영상으로 올려볼까..하는 생각도 듭니다만

시간이 너무없네요...ㅠㅠㅠ 이해안가시는 부분은 댓글로 주세요~

 

Author

Lv.7 7 11월  실버
894 (90%)

Lunakim

Comments

14 DJ119 01.12 09:27
11월님의 글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올리셨군요.
 말씀하신 것처럼 속도를 올리기 위한 전제조건은 어느정도의 실력이 필수조건이라고 생각합니다.
 PTE 시험준비를 했었던 시기에 크게 2가지의 궁금증이 있었습니다.
 1.스피킹 점수를 어떻게 CONTENTS, Oral fluency and pronunciation 을 구분하여 채점을 할 수 있을까?
 2.연습을 위해서 원어민 RA SAMPLE 이 없는데, TTS 파일을 모범답안이라고 생각하고 연습을 계속 해야하는가?
 첫번째 궁금증은 Audacity 나 Praat 을 좀 공부하다 보니, 현재의 speech recognition 기술로 모든 음소들을 구별할 수 있고, 기준에 맞게 Quality 평가도 쉽게 가능하다.
 두번째는 어제의 게시글중에서 https://ptestudy.com/honor 에서 스피킹 만점자인 Student Ge ( Speaking:90, Oral Fluency:90, Pronunciation:87) 와 http://www.fromtexttospeech.com/ 의 US Alice 을 비교했을때 조금차이가 있지만, TSS 파일의 음성도 하나의 모범답안이라고 생각할 만하다라고 생각되어지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결국 표준 발성에 맞는 Hz 들로 만들어 졌을 테니까요
7 11월 01.12 11:07
안녕하세요. DJ119님, 올리시는 글들 저도 차근 차근 잘 읽고 있습니다. 서로 부족한 부분 공유하고 채워가면서
같이 발전해나가면 좋겠네요^^

1. 위와같은 방법으로 응시자가 말한 단어들을 조합하여 그 주제와관련이 있는 key words등을 말하였을때 contents 점수가 올라가는 방식으로 채점할것 같습니다. 따로따로 구분하여 채점한다고 하지만 위와같은 과정없이는 응시자가 어떤 내용을 말하였는지 알수없기때문에 도출해내는 과정을 (속도와 발음등)을 oral fluency and pronunciation 그리고 그결과를 가지고 key words와 대조하는것을 contents 로 정의해놓았을거라 생각됩니다.

2. Hz란 소리진동의 frequency를 뜻하는 것입니다. 점수가 높게 나온사람의 샘플 뿐만아니라 뉴스, 심지어 유튜브라도 영어를 정확하게 말하는 사람이라면 다 모범답안이 될 수 있죠. 무엇보다 제가 글에서 쓴 3가지를 지키는게 제일 중요하니까요. (어떤 자료에 국한되지않은) 모범샘플을 가지고 shadowing 하는 연습이 가장 효율적일것같습니다.
12 flyingJ 01.12 12:37
1번은 피어슨 채점 가이드에 pronunciation content로 되어있는걸로 보아, 문제에 따른 그들이 기대하는 단어를 말하고 컴이 인식하느냐 못하는냐에 따라 채점이 되지않나 싶습니다.
7 11월 01.12 12:50
네 맞습니다 그걸 컴퓨터가 인식하느냐 못하느냐는 결국 컴퓨터가 자음모음발음강세를 분석해야하는 과정을 걸쳐야합니다
2 얃얃얃 01.15 14:53
유용한 정보 감사 드립니다.

말씀대로 속도만 빠르다고 점수가 되는거 같지는 않았는데 참고해서 연습해야겠네요. ^^

Congratulation! You win the 19 Lucky Point!

7 11월 01.17 18:06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랄게요^^
1 junlee726 01.15 19:46
제가 오러플루언시 발음 둘다 10점대인데, 합산은 33점 나오더라구요. 그런데 dictation.io에서 연습할때는 70%이상은 나옵니다. RA 문제에 따라 %는 다르게 나오지만 제가 취약한 발음이 많으면 50-60%까지도 떨어지는데 발음하기 편하게 나오면 100%도 나옵니다. 10개면 3개정도가 안되는 케이스입니다. 개인적으로 안되는 발음 고쳐볼려고 유튜브에서 발음 보면서 연구하면 따라할려고 많은 노력을 했는데도 안되더라구요. L 발음이 받힘으로 오면 발음이 너무 안됩니다. while, belt, wheel이런식으로요. 그런데  RL는 인식률이 40%정도 밖에 안됩니다. 외계어를 말하듯이요... 조언좀 부탁드려요

Congratulation! You win the 3 Lucky Point!

7 11월 01.17 18:09
dictation.io는 오토코렉션기능이 있어서 실제실력을 평가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은것 같습니다.
정확한 문제점 진단을 위해 본인 샘플을 올려보시는건 어떨까요????
1 아몬드33 01.24 17:08
저도 빠른것이 능사는 아닌것 같아 저번달 시험에서는 조금.. 템포를 낮추고 (쉬지는 않음) 읽었습니다. 유창성에는 변함이 없었고 발음은 10점정도 올랐는데.. (그래봤자 36) 제 생각에는, 제 발음을 컴퓨터가 인식을 제대로 못하는것 같습니다. 미국인 친구, 호주인 튜터, 영국계 인도인에게 발음관련하여 고민상담을 했는대.. 다들 제 발음에서 잘못된 것은 강세정도라고 합니다.. 원어민이 아닌데 단어들의 강세를 어떻게 공부해야 하나 난감합니다..
7 11월 01.27 06:06
우선 모르는 단어나 발음이 부정확한 단어를 찾아보실따 ‘ 강세표시를 유의하시면서 보셔야해요. 그리고 리스닝 하실때도 원어민의 발음과 강세를 자꾸 따라하면서 귀와 입에 익히셔야합니다 그럼 나중에는 자연스럽게 되지요..^^ 사투리쓰시는 분들이 억양을 계산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나오는것처럼요. 정리하면 1, 단어 하나하나 강세를 체크하는 버릇을 들이고 2, 리스닝을 하면서 발음 강세 인토네이션 연음 등에 집중하여 듣는다 2, 말로 자꾸 내뱉으며 나의 발성근육들이 기억하도록 습관화 한다
정도가 되겠습니다 처음에는 고단하고 힘들것 같지만 자꾸 하다보면 몸에 베여서 점점 수월해지실수 있습니다
5 둘리5020 01.25 11:45
스피킹에 관한 질문입니다. RA를 천천히 하려고 하는데 하다 보면 자꾸만 빨라 지는 경향이 있습니다.나머지 RS,DI,RL 생각하면서 하다보니 말하는 속도를 천천히 하게 되구요.일정한 속도로 얘기해야 한다는 기준이 모든 섹션에 동일한 속도로 해야한다는건가요?아님 각각의 섹션에만 영향을 주는건가요?
7 11월 01.27 06:09
각 섹션이라고 봅니다. 근데 더 중요한건 생각하면서 말하다보니 느려지신다고 하셨는데 음..어... 하다가 중간에 끌거나 막 말하다가 멈추는 경우는 플루언에 영향을 , 그리고 발음이 되지 않는데 빨리 말하는 경우는 발음 점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런 이유에서라도 속도를 일정하게 하시는것이 좋습니다
6 박제인 01.25 12:15
글 감사합니다 ㅜㅜ 혹시 인토네이션 연습에 추천해주실만한 방법 있을까요? RA 녹음해서 연습하고 있긴한데..맞는 인토네이션인지 감이 안와서요ㅠㅠ

Congratulation! You win the 29 Lucky Point!

7 11월 01.27 06:11
인토네이션 연습에는 쉐도잉 만틈 좋은것이 없습니다. 어떻게 하는지를 들어야 어떻게 말할지를 알수 있기 때문입니다. 조만간 인토네이션 관련해서도 영상을 올려볼까 합니다...^^
7 11월 01.27 06:09
각 섹션이라고 봅니다. 근데 더 중요한건 생각하면서 말하다보니 느려지신다고 하셨는데 음..어... 하다가 중간에 끌거나 막 말하다가 멈추는 경우는 플루언시에 영향을 , 그리고 발음이 되지 않는데 빨리 말하는 경우는 발음 점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런 이유에서라도 속도를 일정하게 하시는것이 좋습니다

Congratulation! You win the 34 Lucky Point!

5 둘리5020 01.27 11:53
감사합니다.그럼 중간에 멈추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RA 는 좀 빨리 말하고 DI ,RL 에서 RA 할때보다 천천히 말해도 영향을 받지 않는 다는 거지요?